지속가능경영

지속가능경영

현대자동차는 지속가능경영 체계 아래 더불어 성장할 수 있는 미래를 열어갑니다.

현대자동차는 자동차를 매개로 보다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 나갑니다. 글로벌 자동차메이커로서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향해 앞서 나아가고 있으며, 글로벌 기업 시민답게 환경적, 사회적으로도 책임경영을 수행하기 위해 노력합니다. 특히, 고객가치, 환경책임, 상생협력, 인재존중, 지역사회 등 5대 가치를 기반으로 자동차를 통해 보다 나은 미래를, 더욱 희망찬 사회를 그려가고 있습니다.

  • 청춘, 그리고 사회혁신의 시작 〈H-Social Creator〉

    최근 기업의 사회적 가치 창출에 대한 요구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오랫동안 다양한 CSR 활동을 펼쳐온 현대자동차 역시
    혁신을 꾀하고 있습니다. 기업과 사회 공동체가 더불어 성장하기 위한 CSV(Creating Shared Value)에 주목하고 있는 것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새로운 CSV 전략을 바탕으로 각 부문 경영활동이 긍정적인 사회가치 창출로 이어지도록 긴밀한 체계를 만들어가고 있으며, 더 나은 세상을 위한 현대자동차의 의지가 담긴 대표적인 프로그램 중 하나가 바로 〈H-Social Creator〉입니다.

    자세히 보기

  • <아이오닉 포레스트> 나무심기 행사 현장

    최근 고농도의 미세먼지가 한반도를 뒤덮으면서 뿌연 하늘을 보는 일이 잦아졌습니다. 조사에 따르면, 지난 몇 년간 한국의 미세먼지 농도는 계속해서 상승 중입니다. 현대자동차는 이러한 미세먼지의 위험성을 먼저 파악하고, 해결책을 찾기 위해 노력해왔습니다. 2016년 국내 유일 친환경 사회공헌 러닝 이벤트 <아이오닉 롱기스트런> 캠페인도 그 노력의 일환인데요. 지난 3년간, 많은 시민이 맑은 공기를 위해 현대자동차와 함께 쉬지 않고 달려왔습니다. 이를 통해 조성된 <아이오닉 포레스트>는 약 7000그루의 나무가 있는 1만평의 푸른 숲으로 성장하고 있습니다.

    자세히 보기

  • 2018년 <현대자동차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 차량 전달식 현장

    폭염이 기승을 부렸던 지난 여름, 안타까운 소식이 들려왔습니다. 동두천시의 한 어린이집 차량 안에 오래 방치된 어린이가 목숨을 잃은 사고였는데요. 2016년 광주의 유치원 통학버스에 방치된 어린이의 사망 사건 발생 이후 ‘통학버스 하차 확인 의무화’가 시행되었음에도 같은 사고가 반복되면서 보다 근본적인 방안을 도입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에 현대자동차도 업그레이드 된 안전기술이 탑재된 통학버스를 기증하는 <현대자동차 어린이 통학사고 제로 캠페인>을 통해 힘을 보태고자 합니다.

    자세히 보기

  • 꿈을 그리는 사람은 마침내 그 꿈을 닮아간다

    현대자동차의 대표 사회공헌활동 <세잎클로버 찾기>가 14회를 맞이했습니다. 뜻하지 않은 사고로 어려움을 겪은 교통사고 피해가족 청소년의 행복을 위한 14년 간의 여정을 통해  총 1천 6백여명의 청소년들과 만났는데요. 올 해 또 한번의 <세잎클로버 찾기>를 통해 교통사고 피해가족 청소년들의 건강한 꿈과 미래를 지원하는 든든한 페이스 메이커가 되고자 합니다.

    자세히 보기

  • 청춘과 손잡은 현대자동차, 사회 혁신의 새바람을 일으키다

    현대자동차는 사회문제 해결과 기업공유가치 창출에 지속적인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왔습니다. 특히, 2015년부터 시작된 대학생 참여형 CSV 프로그램 ‘H–Social Creator’는 열정 넘치는 대학생들의 참여로 사회 혁신의 가능성을 보여 주었는데요. 2017년부터는 고객 참여형 소통 프로그램인 “H옴부즈맨”과 연계해 더욱 새롭고 지속가능한 아이디어를 도출할 수 있었습니다.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