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ulpture in Motion 2.0

  • Sculpture in Motion 2015: Helio Curve

    2015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선보이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

두 번째 Sculpture in Motion, 살아있는 것들의 조화로운 연결과 움직임의 순간

2015년 봄, 밀라노 디자인 위크 2015에서 현대자동차의 두 번째 스컬프쳐 인 모션 (Sculpture in Motion) 프로젝트, 가 공개되었습니다.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와 키네틱 아티스트 루벤 마골린 (Reuben Margolin)의 콜래보레이션 작품, 는 살아있는 것들의 조화로운 연결과 움직임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움, 즉 ‘움직임의 순간(Moment of Motion)’이 그 형상을 얻어 만들어내는 자연의 연속적 움직임과 힘으로 보여줍니다.
는 자연의 생동감과 조화로운 상호 연결성이 갖는 미학을 보여줌으로써 ‘자연의 살아있는 아름다움을 예술적 조형에 담아 감동을 창조’하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를 오롯이 담아냅니다. ‘가상의 움직임’인 12,000개의 아크릴 구와 빛이 만들어내는 아름다움을 보여주었던 스컬프쳐 인 모션 1.0에 생명을 불어넣은 스컬프쳐 인 모션 2.0, 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이 추구하는 ‘플루이딕(fluidic)’을 디지털이 아닌 아날로그적 아름다움을 통해 더욱 유기적인 움직임으로 구현해냈습니다.

Helio Curve – 움직임으로 완성한 예술

높이 5미터, 길이 26미터의 전시공간 전체를 아우르는 대형 전시물 는 하나하나 수작업으로 제작된 400개의 나무 블록을 독특한 구조로 연결했습니다. 전시물 양옆에 위치한 구동축의 움직임을 통해 약 3미터 가량을 파도가 치듯 오르내립니다. 나무 블록들의 거대한 파동에 조명이 더해져, 전시 공간에 일렁이는 빛과 그림자를 드리우며 환상적이고 극적인 분위기를 자아냅니다. 이처럼 자연이 갖는 섬세하고도 복잡한 움직임은,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와 루빈 마골린의 치밀한 수학적 계산으로 탄생했습니다.

0/0

키네틱 아티스트, 루빈 마골린 움직임에 생명을 선사하다

자연의 복잡하면서도 아름다운 움직임을 대형 키네틱 전시물로 담아내는 아티스트 루빈 마골린(Reuben Margolin). 하버드 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한 뒤, 이탈리아와 러시아에서 미술을 배운 독특한 이력을 가진 루빈 마골린은 지난 15년간 생물체나 자연의 움직임이 만드는 파동을 조각으로 구현하는 기념비적 작업을 계속해 왔습니다. 마골린의 작품 세계는 자연의 정교하고도 자유로운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와도 그 맥을 같이 합니다. 사운드 트랙은 현대자동차의 사운드 전문 연구 조직인 ‘사운드 디자인 리서치 랩(Sound Design Research Lab)’에서 직접 완성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의 유기적 형상과 움직임의 미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된 사운드 트랙들은 자연의 생동감에 대한 오마주(homage)를 표현합니다. 15개의 트랙, 총 120분으로 만들어진 이번 ‘스컬프쳐 인 모션 2.0 사운드 트랙’은 ‘편안함’, ‘모던함’, ‘네오 클래식’ 등의 주제로 선보입니다.

사운드 디자인 리서치 랩이 완성한 Helio Curve의 특별한 사운드 트랙

사운드 트랙은 현대자동차의 사운드 전문 연구 조직인 ‘사운드 디자인 리서치 랩(Sound Design Research Lab)’에서 직접 완성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의 유기적 형상과 움직임의 미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된 사운드 트랙들은 자연의 생동감에 대한 오마주(homage)를 표현합니다. 15개의 트랙, 총 120분으로 만들어진 이번 ‘스컬프쳐 인 모션 2.0 사운드 트랙’은 ‘편안함’, ‘모던함’, ‘네오 클래식’ 등의 주제로 선보입니다.

<Helio Curve>의 특별한 사운드 트랙을 직접 들어보세요

바로가기

2015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서 만나는 현대자동차

장소

Superstudio Più, Art Point Hall, Via Tortona 27 Hyundai

제한된 전장, 전폭, 전고 아래서 승객의 안락함과 충분한 화물공간을 확보한다는 것은 언뜻 한계가 분명해 보입니다. 하지만 쉽지 않은 만큼 역설적으로 흥미진진하기도 합니다. 특히 사용자의 니즈가 다양화되고 관련 기술의 발전으로 주행 중 제어해야 하는 기능들이 추가되면서 실내 공간 디자인과 설계가 더욱 중요해졌습니다.
내 몸에 딱 맞는 맞춤 정장처럼 사용자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듯 편안한 자동차는 모두의 로망입니다. 자동차의 실내 디자인은 마치 집이나 가구처럼 신선하면서도 자극적이지 않고, 편안함을 주는 기능성과 심미성의 조화가 필수적입니다. 여기에 자동차가 또 하나의 거주공간으로서 기능하기 위해서는 국가별, 민족별, 사용자별로 상이한 조건에 맞는 수납공간이 필요합니다. 그래서 현대자동차의 디자이너와 개발자들은 마치 솜씨 좋은 재단사가 맞춤복을 만들 듯, 소비자들의 신체 특성과 생활환경, 자동차 이용 패턴 등을 고려해 스타일과 편의성을 고루 갖춘 감각적인 공간 디자인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0/0

스컬프쳐 인 모션: 플루이딕 스컬프쳐에 생명을 불어넣다

스컬프쳐 인 모션(Sculpture in Motion) 프로젝트는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인 ‘플루이딕 스컬프쳐(Fluidic Sculpture)’에 실체를 불어넣어, 브랜드의 DNA에 흐르는 영감을 실험적 예술 작품으로 재해석해나가고 있습니다. 시리즈로 진행되는 이 프로젝트를 통해 현대자동차 디자인 센터는 유수의 아티스트들과의 협업하여 더 많은 대중에게 디자인 철학 ‘플루이딕 스컬프쳐’를 실질적으로 경험할 수 있는 순간을 선사합니다..

사운드 트랙은 현대자동차의 사운드 전문 연구 조직인 ‘사운드 디자인 리서치 랩(Sound Design Research Lab)’에서 직접 완성했습니다. 현대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에 대한 깊은 이해와, 의 유기적 형상과 움직임의 미학에서 영감을 받아 작곡된 사운드 트랙들은 자연의 생동감에 대한 오마주(homage)를 표현합니다. 15개의 트랙, 총 120분으로 만들어진 이번 ‘스컬프쳐 인 모션 2.0 사운드 트랙’은 ‘편안함’, ‘모던함’, ‘네오 클래식’ 등의 주제로 선보입니다.